文 “연내 남북회담” 손 내밀자…北 “자세부터 바로 가져야”

조평통 “때없이 우리 자극” 비난
한미정상회담 앞둔 기싸움 분석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하 조평통)가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남북 관계에 임하는 자세부터 바로 가져야 한다”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이 최근 공식 석상에서 국제사회와 대북 제재 공조를 언급한 데 대한 불만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남조선 당국자(문 대통령)가 집권 후 남북 합의 이행과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떠들면서도 때없이 우리를 자극하는 불순한 언동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특히 문 대통령이 6ㆍ15 남북공동선언 17주기 기념사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이 6ㆍ15 공동선언과 10ㆍ4 남북정상선언의 존중과 이행을 촉구하지만, 핵ㆍ미사일 고도화로 말 따로 행동 따로인 것은 바로 북한”이라고 한 발언을 거론하며 “북남 관계가 열리지 못하는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워 보려는 오그랑수(겉과 속이 다른 말)”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화를 하겠다고 하면서도 상대를 도발자로 매도하고 국제적인 제재 압박 공조를 떠들어대는 것은 사실상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현재의 남북 관계에 대해 “서로 선의를 가지고 마주 앉아도 제대로 풀 수 있겠는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최악의 상태에 처해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신보도 같은 날 “대미 추종과 동족 대결은 동전의 양면”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6.15, 10.4 선언의 계승’, ‘촛불 민심의 대변’을 공언하는 남조선 새 정권의 언행에 벌써 대미 추종의 증상들이 나타나고 있다”라며 ”북의 동족을 향해 도발 중단을 요구하는 것은 사실상 북핵 포기의 목표를 내걸고 대북압박 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 미국 대통령 트럼프의 대변인 노릇을 하는 것이나 같다”고 주장했다.

북한 공식기구가 문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남조선 당국자’로 지칭하며 강한 공세에 나선 이유는 이달 말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태에서 기싸움을 벌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 교수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이) 미국과 (대북) 제재와 압박의 공조를 취하는 듯한 태도에 불만이 있는 것 같다”며 “북한이 핵 보유국이니까 그 지위에 맞는 관계를 설정하자거나, 남북 관계를 대전환하자는 주장”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정권교체에 따라 수립한 민주 정부에 대한 기대감도 날선 비난의 원인으로 꼽혔다. 고 교수는 “북한이 진보 정부에 갖는 기대치가 높았기 때문에 외세 공조와 민족 공조 중에 택일하라는 압박으로 해석된다”며 “남한이 명확한 입장 정리를 하고 있지 않다는 불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지난 대선 때 북남 관계 개선에 대해 역설하면서 내들었던 공약과는 상반된다”고 말해 문재인 정부에 품었던 기대감을 나타냈다. 

유은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