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찰, 미시간공항서 괴한 칼에 찔려…FBI “테러 간주”

-캐나다 출신 용의자 “신은 위대하다” 외쳐
-FBI “테러 행위로 간주하고 수사 중”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미국 미시건주 플린트의 비숍 국제공항에서 경찰관 1명이 괴한의 칼에 찔렸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테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공항 경찰관 제프네빌이 등 뒤에서 흉기를 든 괴한으로부터 기습 공격을 당했다. 이 괴한은 약 30㎝ 길이 칼로 네빌의 목을 찔렀다. 현장에서 체포된 용의자 신원은 캐나다 퀘벡 주 출신 50세 남성 아모르 프투히로 확인됐다. 프투히는 지난 16일 뉴욕 주 섐플레인 호를 거쳐 미국에 입국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AFP연합]

공항 감시카메라에는 짐을 들고 공항 비보안 구역을 서성거리던 프투히가 짐에서 칼을 꺼내 경찰관 목을 찌르는 장면이 찍혔다. 용의자는 범행 당시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는 아랍어 표현)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FBI는 범행 당시 프투히가 “당신은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을 죽였고 우리는 다 같이 죽을 것”이라는 내용의 말을 했다고 밝혔다. 또 프투히는 체포돼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미국에 대한 증오를 드러냈다고 당국자들은 전했다. 피습으로 중태에 빠졌던 경찰관은 수술을 마치고 회복해 안정적인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데이비드 젤리오스 FBI 특수요원은 “오늘 사건을 테러 행위로 간주하고 수사 중”이라며 “용의자가 미국에 들어온 후 어디에 갔는지와 최근 행적 등 정보를 확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