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여성비하ㆍ왜곡된 성의식 논란’ 탁현민 행정관 경질 촉구

[헤럴드경제] 야당은 21일 저서에 담긴 여성 비하 표현 등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의 경질을 촉구했다.

탁 행정관은 저서 ‘남자 마음설명서’에서 ‘등과 가슴의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를 당하는 기분’이라 표현했다. 그는 비난 여론이 일자 곧바로 사과했다. 

최근에는 공동저자로 참여한 책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 실린 표현도 문제가 됐다. 이 책에는 ‘이상하게도 학창 시절에 임신한 여선생님들이 많았어. 심지어는 임신한 선생님들도 섹시했다’는 등의 구절이 쓰여있다. 이에 탁 행정관이 왜곡된 성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비뚤어진 여성관도 모자라 임산부에 대한 변태적 시각으로 신성한 모성을 모독했다”며 “경악을 금치 못할 일로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탁 행정관에 대한 반대 여론을 외면하는 것은 여론을 입맛에 맞게 취사 선택하겠다는 오만과 독선의 연장선”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즉각 경질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것만이 문재인 정권의 품격을 회복하고, 분노한 민심을 진정시키는 유일한 길”이라고 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탁 행정관은 문 대통령이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있던 시절의 측근으로, 그릇된 성 인식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지금은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개혁에 걸림돌이 될 뿐”이라며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