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국방, 중부전선 GOP 경계작전 현장 방문

-육군 5사단 방문 장병 격려
-“어떤 경우에도 소임 다해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민구 국방장관은 21일 중부전선을 방문해 완벽한 경계를 당부했다.

국방부는 “한 장관은 오늘 육군 제5보병사단을 방문해 완벽한 경계작전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사진=국방부 제공]

한 장관은 작전 현황을 보고받은 뒤 지난 1년 동안 일반전초(GOP) 경계작전 전담시스템을 정착시켜 온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한 장관은 “최전방을 지키는 내가 있기에 오늘도 대한민국과 국민 모두가 안전하다는 자긍심과 사명감을 갖고 경계작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 군은 국민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튼튼한 버팀목이 돼야 한다”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흔들림 없이 소임을 다하며 신뢰받는 혁신강군의 길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