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북핵대응 모든 과정서 한미공조 최우선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향후 북핵 대응의 모든 과정에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양국 간 공조를 최우선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가운데)이 21일 오후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오른쪽)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을 접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FR) 회장과 외교부청사에서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 및 북핵 문제 대응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한미 간 긴밀한 협의와 공조”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한미 동맹이 지난 60여년간 한반도와 아태지역의 평화·안보를 위한핵심축(linchpin)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왔다”며 “우리 정부는 한미 동맹을 우리 외교ㆍ안보 정책의 근간으로서 더욱 굳건하게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하스 회장은 “한국은 지난 60여년간 미국과 전 세계에서 함께 싸워온미국의 혈맹으로서, 민주주의ㆍ시장경제 가치를 바탕으로 정치ㆍ경제적인 성공을 이룬 동맹의 모범사례”라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미 동맹의 지속적인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하스 회장은 현안 해결 또는 관리에 있어 한미 간 협의와 의견 조율이 중요하다는 데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한미간 조율과 공조를 강조한 강 장관과 하스 회장의 발언은 최근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의 방미시 언급이 논란을 일으킨 직후라 주목된다.

하스 회장은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 국무부 정책실장을 역임한 미국의 대표적 외교정책 전문가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외교계 인사 중 유일하게 ‘존경하고 좋아하는 스승’이라고 표현한 인물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