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불법 성매매ㆍ대부업 전단지 배포자 15명 검거

- 전단지 3만3817장 압수, 이동전화번호 279개 중지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올 상반기에 불법 성매매ㆍ대부업 전단지 단속을 벌여 배포자 15명을 검거하고, 불법 전단지에 사용된 이동전화번호 279개를 중지시켰다고 22일 밝혔다.

손으로 소량 배포하는 수법에서 진화해 승용차를 타고 지나면서 다량 배포하는 불법 전단지 배포 행위가 주요 단속 대상이었다. 구 특별사법경찰직원이 밤낮 가리지 않고 수시 순찰해 모두 3만3817장의 불법 전단지를 압수했다.

[사진제공=강남구]

구 특별사법경찰은 최근 유흥업소 광고 전단지가 늘고 있는 대치동 산등성길, 논현동ㆍ역삼동 먹자골목 일대를 중심으로 유흥업소 관리감독부서와 함께 매주 특별 합동 단속을 집중적으로 벌였다. 약 2개월에 걸친 특별합동단속 결과 이 일대에선 2명을 검거하고, 전단지를 상습 배포한 유흥업소 업주에게 시정명령과 과태료 부과를 내렸다.

이희현 도시선진화담당관은 “청소년에게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서민경제를 교란시키는 불법 성매매ㆍ대부업 전단지에 대해 끝까지 추적하고 단속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