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후보자 13명 천거 마무리….안경환 사퇴로 당장 임명되긴 힘들듯

[헤럴드경제] 차기 검찰총장 인선을 위한 후보자 천거가 마무리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검찰 안팎에서 전ㆍ현직 검찰 간부 13명을 총장 후보로 천거받았다.

현직은 김희관(54ㆍ사법연수원 17기) 법무연수원장, 박성재(54ㆍ17기) 서울고검장, 문무일(56ㆍ18기) 부산고검장, 오세인(52) 광주고검장, 김강욱(59) 대전고검장, 조희진(55ㆍ여) 의정부지검장 등 7명으로 알려졌다. 


전직 간부 가운데는 소병철(59ㆍ15기) 농협대 석좌교수, 이건리(54) 전 대검 공판송무부장, 김경수(57ㆍ17기) 전 대구고검장, 신경식(53) 전 수원지검장, 정인창(53) 전 부산지검장, 변찬우(56) 전 대검 강력부장이 명단에 올랐다. 변 검사장 등 일부는 인사 검증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총장 후보자들이 천거됐지만, 인선은 당장 이뤄지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검찰총장 인선을 위해서는 법무부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가 꾸려져야 한다. 추천위가 검찰총장 후보 가운데 3명 이상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하면, 법무부 장관이 1명을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한다.

법무부는 지난 11일 안경환(69) 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명되자 ‘안경환 체제’를 염두에 두고 검찰총장 후보자 천거 공지를 냈다. 그러나 안 전 후보가 지난 16일 낙마하면서 총장 인선도 차질을 빚게 됐다.

장관이 공석인 상태에서 이금로(52ㆍ20기) 법무부 차관이 장관의 직무를 대행해 총장 인선 절차를 진행할 수도 있다. 그러나 차관이 검찰총장을 임명 제청한 전례가 없어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많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