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최우선과제는 일자리, 시장원칙 훼손기업 엄중처벌…文 경제팀, 김동연 부총리 컨트롤타워 확인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문재인 정부 초대 경제팀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경제 최우선과제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또 시장질서를 훼손하는 기업은 엄정히 처벌하되 혁신과 투자, 상생협력에 적극 나서는 기업에 대해서는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제팀은 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컨트롤타워로 경제팀이 하나가 되어 현안을 해결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김 부총리는 2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현안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경제팀이 한자리에 모여 현안을 논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2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 간담회를 주재하기에 앞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왼쪽), 김상조 공정위원장과 악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기재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거시경제 상황과 부동산ㆍ가계부채 등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새정부 경제정책 방향, 국제과제 이행을 위한 재원 마련 방안, 새로운 공공기관 운영 틀 등 다양한 경제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특히 고용 불안과 분배 악화 등으로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심화되고 있다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이 하루빨리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를 통해 공공부문 일자리가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고, 혁신과 성장을 통해 민간 일자리 창출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로 했다.

기업정책과 관련해서는 공정한 시장질서 원칙을 준수하지 않는 기업은 엄정히 처벌하되, 원칙을 지키면서 혁신ㆍ투자ㆍ상생협력 등에 적극 나서는 기업에 대한 지원은 강화하기로 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주요 현안이 있을 때마다 관계 부처ㆍ기관이 형식이나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경제현안 간담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결정된 사항에 대해선 전 경제팀이 하나가 돼 추진하고 시장에도 예측가능하고 일관된 메시지가 전달되도록 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시장과 기업에 대한 경제정책을 일관되게 가져가야 한다”면서 “재벌개혁은 몰아치듯이 가는 것이 아니고 신중하고 합리적이고 일관성 있게, 또 예측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부총리 의견을 충실히 따르면서 시장 의견을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민생과 관련한 경제현안이 많은데 경제부처 장관이 다 임명되지 않았다”면서 “(이번 간담회가) 셋이 함께 경제현안을 논의하면서 국민께 부총리 중심으로 경제현안을 잘 챙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신뢰의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시장과 국민에게 경제팀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것 보여줘야 한다”면서 “앞으로 내각이 구성되면 경제팀의 장관들과 함께 경제운영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