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정유라가 다 알고 있다”…檢 ‘히든카드’에도 영장 기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검찰은 정유라씨에 대한 ‘2차 구속영장’을 청구하기 직전 고영태씨까지 불러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TV조선은 검찰이 ‘고영태 히든카드’까지 준비하며 정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했지만 영장은 또 기각됐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정유라 씨 구속영장 재청구 하루 전인 지난 19일 고씨를 불렀다.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고씨는 “정유라씨가 돈 문제 등 전후사정을 다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씨가 국정농단의 시작이자 종착점”이라며 구속 필요성을 주장했다.

검찰은 영장심사에서 정씨 자필 편지도 제시했다. “대선 전까지 제3국 시민권을 획득해야 한다” “보안을 위해 보는 즉시 라이터로 태워버린다” 등 내용까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법원은 정씨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추가된 혐의를 포함한 범죄사실의 내용, 피의자의 구체적 행위나 가담 정도 및 그에 대한 소명의 정도, 현재 피의자의 주거 상황 등을 종합하면, 현시점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있음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두 번의 영장 실패로 체면을 구긴 검찰은 세번째 영장 청구를 위해 정씨에게 뇌물죄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