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 나홀로 참석…김현아 의원은 ‘ 촉망받는 도시계획 전문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소신 있는 행동으로 다시 한번 눈길을 끌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21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이날 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은 참석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은 불참했음에도 불구하고 보수야당 측 좌석에 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인 김현아 의원이 참석했다.

김 의원은 지난 15일 열린 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SOC 예산 삭감에 대해 김 장관에게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등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또한 김 의원은 지난달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당시 반대 당론에도 불구하고 홀로 남아 투표에 참여해 찬성표를 던졌다.

김 의원은 1993년 서울시정개발연구원 도시경영연구부 위촉연구원으로 활동한뒤 1995년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으로 일했다.이후 김 의원은 서울시 주거환경개선 정책자문위원과 국민경제자문회의 민생경제분과 위원으로 활동할 정도로 도시계획한 분야의 전문가입니다.

현재 김 의원은 20대 국회의원으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의원으로 의정 활동을 펼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