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ㆍ제네시스…포드ㆍ포르쉐 꺾었다…美 신차품질 나란히 1, 2위

-J.D. 파워 IQS 발표
-기아ㆍ제네시스 전체 품질 만점
-포르쉐 3위, 포드 4위
-현대차는 6위로 링컨, 닛산에 앞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기아차가 미국 신차 품질 평가에서 역대 최고 점수로 전체 브랜드 중 1위에 올랐다. 제네시스는2위를 기록해 현대차그룹의 브랜드들이 사실상 글로벌 브랜드들을 누르고 품질 평가를 석권했다.

22일 미국의 권위 있는 시장조사전문기관 J.D. 파워의 ‘2017 초기품질연구(IQS;Initial Quality Study)’ 결과에 따르면 기아차는 자동차 100대당 발견된 문제점 개수가 72개로 가장 적어 이번 IQS에서 초기 품질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IQS는 지난 2~5월간 2017년식 자동차 구매자와 리스 이용자 8만여명을 대상으로 신차 등록 후 90일이 지난 후 8개 카테고리별로 신차에 문제점이 발견됐는지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결과 기아차는 전체 품질에서 5단계로 만점을 기록했다. 단계가 높을수록 품질이 우수하다는 의미다. 기아차는 카테고리별로 액세서리 디자인과 성능, 인체 및 인테리어 디자인 부문에서 만점을 받았다. 특히 데이브 사전트 J.D. 파워 글로벌 오토모티브 상무는 “기아차의 이번 점수는 지금까지 세계 최고의 품질이라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제네시스는 발견된 문제점이 77개에 그쳐 기아차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현대차그룹의 별도 럭셔리 브랜드로 출범해 지난해 미국에 진출한 뒤 받은 첫 평가세어 유수의 럭셔리 브랜드들을 꺾고 럭셔리 브랜드 중 가장 높은 기록을 세운 셈이다. 제네시스도 전체 평가에서 만점을 받은 가운데 전체 디자인, 액세서리 디자인, 인체 및 인테리어 디자인, 파워트레인 분야에서 만점을 기록했다.

3위는 간발의 차로 제네시스에 밀린 포르쉐가 차지했다. 포르쉐에서 발견된 문제는 78개로 제네시스와 단 1개 차이였다. 포드와 램(RAM)은 86개로 공동 4위에 기록됐다.

현대차는 88개로 BMW, 쉐보레와 함께 공동 6위에 올랐다. 이는 링컨(92개), 닛산(93개), 폴크스바겐(93개), 미니(94개), 뷰익(95개), 도요타(95개)보다 앞서는 수준이다. 렉서스와 혼다도 각 98개, 105개로 전체 평균 97개를 넘어 현대차그룹 브랜드가 모든 일본 브랜드에 앞섰다.

하위 3위권은 볼보(134개), 재규어(148개), 피아트(163개) 순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