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안민석 한목소리…“최순실 특별법 꼭 제정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제정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두 사람은 22일 오전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정유라 영장기각과 최순실 재산 추적에 대한 입장은?’라는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안 의원은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을 언급하며 “대한민국 최고의 법률가에게 초안 작성 부탁드렸다. 나름대로 완성도를 높인 법”이라면서 “그럼에도 이 법의 통과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 그래서 입법제정 필요성을 말씀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헤럴드 DB]

지난 20일 최순실 일가의 은닉 재산을 국고로 환수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 추진에 여야 의원 23명이 동참했다.이 모임에는 안 의원, 김 의원을 비롯해 김경진·김관영·김광수·김한정·노회찬·박범계·박영선·박준영·손혜원·신경민·유성엽·윤소하·이개호·이상민·이용주·이정미·이혜훈·장정숙·전재수·하태경·황주홍 의원 등이 참여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동의 발의서를 받고 있다. 150명 목표로 한다. 그 명단을 국민들이 원하면 결단을 해서라도 공개할 것”이라면서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을 반대하면 재산몰수를 반대하는 것. 국회의 성원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의원은 “성공하기 위해서는 정치적인 정쟁을 야기하는 정치 수단으로 가져가면 안 된다. 박정희 정치 비자금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는 측면도 있을 것”이라면서 “여차 잘못하면 전직 대통령 비자금까지 갈 수도 있다. 최순실이라는 만고의 죄인이 있지 않나. 이 시대를 망친 사람에 대해 명확한 단죄 해야할 것”이라고 받아쳤다.

김 의원은 또 “최순실 법은 다 공감하는 데 시간적 한계가 있다”면서 “당내 공감 확산키 위한 노력 기울이고 있다”라고 부연했다.

두 사람은 앞서 ‘최순실 게이트’ 청문회를 통해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은 바 있다. 김 의원은 그러나 19대 대선을 앞두고 바른정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당적을 바꾸면서 ‘철새 논란’이 제기 된 바 있다. 당시 안 의원은 김 의원에게 “ 국민들이 우습습니까?”라고 일침을 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