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박근혜 정부 때문에 싸대기 세대 맞았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박근혜 정부 때문에 싸대기 세대 맞았다”며 분노의 글을 남겼다.

김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미국에 잘 다녀왔다.그런데 화풀이부터 해야겠다”며 사드관련 중국과 미국 인사들로부터 당한 수모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 의원은 우선“3일 제주도에서 한ㆍ중전략 토론회를 가졌는데 중국측 인사들이 주제와 상관없는 사드 이야기를 꺼내 우리를 거세게 밀어 부쳤다”고 전했다. 이에 김 의원은 “ 우리만 들들 볶지 말고 미국 만나 멱살이라고 잡고 따져보라”고 항의하면서 “문재인 정부에게 시간을 주라. 대국 답지 못하게 뭐 그리 급한가”라고 응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15일 미국에서 열린 한미동맹 세미나에선 미국측 인사가 한국 사드배치 재검토에 대해 “한미동맹을 깨자는 것”이라며 비난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심지어는 한국의 태도를 “중국의 눈치를 보며 한미일 전략동맹에서 이탈하려는 의도”라고 공격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사드 때문에 중국과 미국 두 강대국에서 연달아 싸대기를 맞은 기분”이라면서 “그런데도 한국의 언론이 한국정부에 힘을 실어주지는 못할망정, 문정인 특보를 부각시킨 다음 짓이겨 버렸다”고 개탄했다.

또 “새벽에 공항에서부터 요란한 환영을 받았다. 이건 또 웬 황당 시츄에이션? 싸대기 두 대 맞는 건 참겠는데 세대는 정말 못참을 지경”이라면서“ 지난 정부의 적폐가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울분을 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