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 라이프] 서울, 일주일째 폭염…오존도 ‘나쁨’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22일 목요일은 일주일째 이어지는 폭염이 계속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서울과 수도권에 일주일째 폭염특보가 이어지면서 낮 기온은 33도 이상 오르겠다.

기상청은 “내륙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일사에 의해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면서 당분간 더위가 이어지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5~22도, 낮 최고기온은 25~34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하늘은 맑지만, 제주와 전남 지역을 중심으로 오전에는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서해 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지만, 제주도와 전남은 오전까지 구름이 많겠다”고 설명했다.

충북과 경북 내륙 지역에 내려진 건조특보는 이날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대기도 건조해 산불 등 화재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반면 오존 농도는 오전까지 ‘보통’ 수준을 기록하다 오후에는 ‘나쁨’ 수준까지 악화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 0.5∼1.0m, 남해 먼바다 0.5∼1.5m, 동해 먼바다 0.5∼2.5m 수준으로 일겠다. 전 해상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에 나선 선박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