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강동호 성추행 의혹…소속사, 전면부인

[헤럴드경제=이슈섹션]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그룹 뉴이스트 멤버 백호(이하 강동호)에 성추행 의혹이 일었다.

오늘 22일 새벽 4시경 한 커뮤니티에 ‘뉴이스트 백호 성추행 피해자입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본문에서 자신이 8년전 중학생이었던 시절 뉴이스트 강동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글을 써내려 갔다.

[사진=강동호 인스타그램]

8년 전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여 심적으로 많이 힘든 상태라고 심정을 전했다. 프로듀스 101 시즌2로 인기를 얻은 강동호가 매체에 빈번히 노출 되자 더욱 고통스러워 밝히게 됐다는 말도 덧붙였다.

글쓴이는 “지금으로부터 8년 전 2009년 겨울 제가 중학교 1학년, 강동호가 중학교 2학년이었을 때 제주도 제주시 연동에있는 영재사관학원(현재는 운영이 중단 된 상태입니다.)에서 수업이 끝나고 연동에서 봉성(집)으로 가기 위해 학원차를 탔고, 가는 길 동안에(약 30분정도 걸렸습니다) 성추행을 당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당시 상황에 대한 구체적으로 기입을 했다.

해당 글에는 지난 19일 강동호로 추정되는 인물과 통화 내용이 담긴 영상도 포함되어있다. 통화 내용 속 강동호로 추정되는 인물은 “나중에 전화하겠다”는 말만을 되풀이하는 것을 들을 수 있다.

또한 핸드폰 메신시가 오고 간 사진도 볼 수 있다. 글쓴이는 강동호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냐며 묻고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나중에 전화하자는 답장을 이후로 더이상의 연락은 없었다고 글쓴이는 주장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글쓴이는 “혹시 다른 피해자분이나 목격자분 계시면 도움 부탁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소속사측에서 보고계시면 연락 부탁드립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네티즌들은 ‘구체적인 것으로 보아 사실인가보다’ ‘목소리가 정말 강동호 인거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큰 충격을 감추지 못했고 강동호의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강동호의 소속사인 플레디스 측은 루머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22일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통해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허위사실 및 악의적인 인신공격성 비방, 댓글, 게시글 및 이의 복사, 유포 등을 통한 확대 재생산 행위 등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불법 사례에 대해서도 예외 없이 법률적 조치를 취하여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동호는 2012년 플레디스 소속 뉴이스트 그룹의 멤버 ‘백호’로 데뷔했다. 대중의 호응을 얻지 못했던 그룹이었던 뉴이스트의 멤버들은 최근 종영한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나타냈다.

프로그램 방영 당시 강동호는 ‘산적 섹시’, ‘대디 섹시’ 등의 다양한 별명을 만들며 팬들이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출연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