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폭염특보…대구 35도, 서울 31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영남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확대 강화됐다.

오전 11시를 기해 대구를 비롯한 경북 6개 지역에 폭염주의보에서 경보로 한단계 강화됐다. 경주와 거창 등 경남 4개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추가 발효됐다.

앞으로 한낮에 대구 35도, 광주 33도, 대전 33도, 서울 31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전국적으로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중구의 한 건물 외부에 에어컨 실외기가 눈길을 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폭염은 오래 지속되지는 않는다. 일요일부터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한풀 꺾이겠다.

비는 토요일 제주를 시작으로 일요일 전국에, 영동과 남부지방은 월요일까지 올 전망이다.

다만, 제주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비 다운 비가 내리겠지만 그 밖의 지역은 비의 양이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내륙의 장맛비는 다음달이 되야 시작되겠다.

현재 장마전선은 일본 남쪽해상으로 길게 뻗어있어 우리나라는 대체로 맑은 날씨다.

오늘 오후에도 내내 햇살이 강해 자외선과 오존을 주의해야 한다.

미세먼지농도는 중서부와 영남에서 높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