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안심비상벨 설치로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공중화장실’ 운영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대전 유성구(구청장 허태정)는 여성들의 안전을 위해 안전에 취약한 공중화장실 25개소에 안심비상벨을 설치하고 22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를 위해 구는 22일 반석공원 공중화장실에서 유성경찰서와 합동으로 안심비상벨 운영시스템에 대한 시연회를 개최하고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홍보에 나섰다.

공중화장실 안심비상벨의 설치장소는 유성경찰서와 안전에 취약한 공중화장실 전수조사를 통해 66개소 중 총 25개소로 선정해 화장실 내 각 대변기칸과 세면대, 장애인화장실 등에 총 113개가 설치 완료됐다.

이번 시스템은 여성이 공중화장실에서 긴급상황이 발생해 안심비상벨을 누를 경우 경광등이 작동하고 유성경찰서 상황실에 즉시 신고가 접수된다.

특히 신고자와 경찰상황실 간 양방향 통화가 가능하며 신속한 상황전파로 순찰차가 출동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구는 이번 안심비상벨 운영으로 공중화장실의 특성상 CCTV 설치 등 범죄예방시스템이 전무한 곳에서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각종 강력범죄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이번 공중화장실 안심비상벨 운영 등을 통해 범죄 없는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유성경찰서와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사회적 약자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