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철균 교수 “정유라, 獨 인터넷 안된다며 학점 요구…참 뻔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게 학점 특혜를 주도록 압박한 혐의로 구속된 류철균 이화여대 교수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정씨가 참 뻔뻔하다”고 한탄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조선일보는 류 교수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지난달 31일 정유라씨의 귀국 기자회견을 거론하면서 “정말 충격을 받았다. 저는 (이 사건으로) 30년 쌓은 작가와 교수로서의 인생을 모두 잃었는데, 저 애(정씨)는 참 뻔뻔스럽게 얘기하고 있네요”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씨는 기자회견에서 “저는 제 전공이 뭔지도 모른다”며 교수들에게 학점을 잘 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했다. 하지만 류 교수는 “나한테 학점을 부탁한 게 정씨 아니면 누구겠느냐”며 “무작정 모른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2015년 3월 이대에 들어간 정씨는 이듬해 1학기 류 교수가 강의하는 ‘스토리텔링의 이해’라는 과목을 수강했다. 인터넷을 이용해 온라인으로 강의를 듣는 수업이었다. 그해 6월 류 교수를 찾아온 정씨와 어머니 최씨는 ‘승마 연습 때문에 독일에 머물고 있는데 시골이라 인터넷이 잘 안 된다’며 학점을 잘 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 검찰과 류 교수의 입장이다.

류 교수는 23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