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음주단속 위로해달라는 팬에 “말 같지도 않아” 분노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배우 박보영<사진>이 음주운전을 한 팬에게 따끔한 일침을 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박보영은 지난 12일 네이버 V앱을 통해 팬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던 중 한 팬으로부터 ‘음주단속 걸렸어요, 위로해주세요’라는 황당한 요청을 받았다.

[사진=네이버V앱 캡처.]

이 메시지를 본 박보영은 화들짝 놀라며 “세상 안 될 사람이네. 큰일 낼 사람이다 저 사람.”이라며 발끈했다.

박보영은 재차 “웬일이야. 혼나야 되겠네”라며 놀라고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장난스럽게 “(채팅방을) 나가세요”라고 말하면서도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어. 말 같지 않은 소리를 하고 있어 진짜”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박보영은 “여러분 절대 술을 드시고 운전대를 잡아선 안 돼요. 이건 살인미수야”라고 꼬집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