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심은하 “외상 후 스트레스 치료약 복용한 것…걱정끼쳐 죄송”

[헤럴드경제] 수면제를 과다 복용해 병원에 입원 중인 배우 심은하(44) 씨가 입원을 둘러싼 추측이 난무하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심 씨는 21일 오후 ‘병원 입원과 관련한 입장’ 자료를 내고 “최근에 모르고 지냈던 과거의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약물치료가 필요했지만 지금까지 저의 의지와노력으로 아이들을 키우면서도 스스로 극복해 왔습니다. 그러다 최근에 약을 복용하게 되면서 부득이하게병원을 찾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괜찮고 곧 퇴원합니다. 걱정을 끼쳐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란 전쟁ㆍ고문ㆍ자연재해등 심각한 사건사고를 겪은 사람이 이후에도 계속해서 고통을 느끼는 증상을 의미한다.

앞서 한국일보는 심 씨가지난 20일 새벽 벤조다이아제핀 계열 진정수면제를 과다 복용해 서울 강남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 드라마 ‘청춘의 덫’ 등에서 여주인공을 맡으며 당대 톱스타 자리에 올랐던 심 씨는 지난 2001년 연예계에서 은퇴한 뒤 2005년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과 결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