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대위 성폭행 혐의 해군 대령 구속기소

[헤럴드경제] 부하 대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현역 해군 대령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부하 대위는 지난달 ‘상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남긴 뒤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군 검찰이 A 대령을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강간등치상ㆍ군인등준강간ㆍ군인등강제추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해군은 “부하 대위의 사망은 부검 결과 목맴에 의한 자살로 확인됐으며 A대령의 수차례 성폭행으로 인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의 정신질환을 앓았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해군본부 소속 B대위(여)는 지난달 24일 오후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군 사법당국은 B대위가 숨지기 전 친구에게 ‘상관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한 사실을 파악하고, 직속 상관인 A대령을 붙잡아 조사했다. A대령은 B대위에게 술을 먹여 저항할 수 없는 상태로 만들고 성폭행 한 것으로 파악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