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지하철에 국산 스크린도어 설치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국내 중소기업이 제작한 스크린도어가 브라질 지하철역에 설치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내 스크린도어 제조업체인 ㈜한별이엔씨가 최근 55억원 규모의 브라질 산토스 지하철 스크린도어 사업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ETRI는 이번 사업 수주는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중소기업이 힘을 합쳐 기술을 지원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브라질 산토스시 지하철역에서 설치된 ㈜한별이엔씨 스크린도어 모습 [사진제공=ETRI]

ETRI는 연구소 기업인 ㈜알티스트와 함께 국제 기능 안정성 기준을 통과한 고신뢰분산 소프트웨어(SW) 플랫폼을 스크린도어 제어시스템에 제공했다.

철도기술연구원 측은 스크린도어 제어시스템의 실제 생산업체인 ㈜씨디에이를 밀착 지원해 스크린도어 전체 시스템의 완성도를 높였다.

브라질에서 요구하는 안전성 및 신뢰성 수준을 만족하고자 스크린도어 시스템 개발의 전 과정 체계를 개선하도록 했다.

철도기술연구원은 아울러 생산업체가 기존 제어장치 성능향상, 고장감시 체계 개선, 소프트웨어 재활용 기술 등 핵심 기술을 획득할 수 있도록 도왔다.

ETRI는 이번 성과에 대해 정부출연연구원의 원천기술 개발과 기술사업화,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로 이어지는 국내 제조업계의 해외 진출 프로세스로 좋은 모범사례로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