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할 물도 없다…용인시 가뭄해소 긴급상수관로 설치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최근 극심한 가뭄으로 지하수까지 말라 붙어 설거지나 빨래 등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한 용인시 4개 지역에 긴급 상수관로 공사가 실시된다.

용인시는 지하수 고갈로 생활용수가 부족한 처인구 양지면 평창3리 등 4개 지역에 상수도 특별회계예비비 11억원을 긴급 투입해 6㎞의 상수관로를 설치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긴급 상수관로 공사가 결정된 지역은 처인구 양지면 평창3리, 원삼면 독성1리, 유방동 등 3곳과 기흥구 동백동 등 총 100세대이다.

이들 지역은 당초 용인시가 지난해부터 5개년 계획으로 미급수지역 상수관로 설치사업(139㎞, 8,049세대)에서 2018년 이후 대상지였으나 가뭄으로 주민불편이 가중되고 있어 1년여 이상 앞당긴 것이다.

시는 이들 마을에 이달중 상수관로 설치를 위한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다음달에 공사를 조속히 마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 미급수지역 상수관로 설치지역은 당초 44개 지역 1054세대(34km)에서 48개 지역 1154세대(40㎞)로 늘어나게 됐다.

현재 용인시의 상수도 미급수지역은 총 200개 지역에 4400세대로 이들 4개 지역 외에는 아직 지하수가 말라붙은 곳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시는 가뭄이 길어지면 지하수 고갈지역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비상급수차를 동원, 생활용수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원삼면과 백암면 지역에 사용하지 않는 지하수용 간이상수도도 활용해 농업용수로 전환해 사용하는 등 가뭄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최근 물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상수도 미급수지역에 대해 꾸준히 예산을 투입해 안정적인 생활용수를 공급하고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