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새로운 주방문화의 기준을 제시하는 2017년형 ‘패밀리허브’ 뉴욕 체험 행사 개최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삼성전자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하튼에 위치한 삼성 뉴욕 마케팅센터(삼성 837)에서 2017년형 ‘패밀리허브’ 체험 행사를 개최하고 주방과 가정에서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이날 새롭게 선보인 ‘패밀리허브’는 기존 냉장고의 역할을 넘어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을 변화시키는 차세대 대표 스마트 가전으로의 역할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미래 식문화를 연구하는 ‘스마트 키친 서밋’을 초청해 ‘냉장고 그 이상: 미래 주방에서의 음식, 가족, 엔터테인먼트’라는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스마트 키친 서밋’은 기업의 최고경영자부터 전략가, 요리연구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식품 업계 전반을 연구하는 협회로, 이날 ‘패밀리허브’를 통해 가족의 삶이 어떻게 주방에서 더 쉽게 연결될 수 있는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토론에 참가한 ‘스마트 키친 서밋’의 창시자이자 ‘더 스푼(The Spoon)’의 편집자인 마이클 울프(Michael Wolf)는 “삼성 ‘패밀리허브’는 단순한 냉장고를 넘어 가족과 주방을 상호 연결해 주고 우리 삶을 혁신적으로 변화시켜주는 제품”이라며 “오늘 삼성과 함께 냉장고와 주방의 미래에 대해 상상하고 토론할 수 있어 매우 뜻 깊었다”고 말했다.

2017년형 ‘패밀리허브’는 더 편리한 사용성을 제공하기 위해 음성인식 기능을 강화했다.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음성인식 기능은 손이 자유롭지 못한 주방에서 별도의 화면 터치 없이 인터넷 검색, 쇼핑, 일정 관리, 라디오 실행 등 다양한 기능을 음성만으로 제어할 수 있다.

또한, 가족간의 의사소통을 돕는 허브로서의 역할이 강조되면서 사용하기 쉬운 인터페이스를 바탕으로 가족 구성원이 각자의 계정을 만들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

이를 통해 개개인의 일정 관리와 홈 스크린을 각각의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꾸밀 수 있으며, 가족 구성원에게 사진, 일정, 메모 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협력을 맺고 콘텐츠도 강화했다. 우선 식재료의 보관부터 구매까지 사용자가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장보기 서비스 업체인 인스타카트(Instacart)나 마스터 카드(Master Card)를 통해 구매부터 결제까지 완료할 수 있고, 음식 배달 업체 그럽허브(GRUBHUB), 수비드(저온 숙성) 레시피 전문의 노미쿠(Nomiku) 등 다양한 파트너사를 추가했다.

또, 글로벌 최대 온라인 라디오 서비스 ‘튠인 (TuneIn)’과 2억 이상의 가입자 수를 보유한 온라인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판도라(Pandora)’가 탑재돼 사용자들이 주방에서 보내는 시간을 더욱 즐겁게 해 준다.

이날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패밀리허브’ 신규 광고도 함께 공개했는데, 기존의 냉장고를 뛰어넘는 ‘패밀리허브’가 혁신적인 소통 도구로서 다양한 가족 구성원들을 보다 가깝게 하고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트랙라인(Traqline)’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가전시장인 미국에서 5분기 연속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패밀리허브’가 포함되는 프렌치도어 냉장고 부문에서는 34.0%의 시장점유율로 8년 연속 1위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이어나가고 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존 헤링턴 상무는 “삼성 ‘패밀리허브’의 발전은 가족 생활의 중심이 되는 주방이 더욱 친근하고 흥미롭게 변화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삶과 일상을 더욱 편리하고 즐겁게 만드는 가전 제품들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