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밀접형 ‘O2O’ 사업자개인정보 취급 실태 조사

방통위, 13개분야 실시

방송통신위원회는 22일부터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는 생활 밀접형 ‘O2O(Online to Offline, 온ㆍ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사업자’를 대상으로 개인정보 수집·이용 등 관리 실태를 기획 조사한다고 밝혔다.

O2O는 정보가 빠르게 유통되는 온라인과 실제 소비가 일어나는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방식의 마케팅 및 서비스로 연락처, 예약ㆍ주문정보, 위치정보 등 다수의 개인정보를 수집ㆍ이용하고 있다.

방통위는 이들 사업자의 경우 보안에 취약한 스타트업 업체가 많고 최근 해킹에 의해 숙박 예약정보가 유출되는 등 이용자 불안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조사는 O2O사업자 중 예매ㆍ식음료ㆍ교통ㆍ숙박ㆍ이사ㆍ차량관리 등 13개 분야의 1위 사업자(1위 사업자가 이미 조사업체인 경우에는 2위 사업자 선정)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방통위는 이들 사업자의 ▷개인정보취급자 PC에 대한 접근 통제 ▷개인정보 및 개인정보 전송구간의 암호화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대한 침입차단시스템 및 침입탐지시스템 설치ㆍ운영 ▷개인정보취급자 컴퓨터 등에 대한 외부 인터넷망 차단 등 개인정보의 기술적ㆍ관리적 보호조치를 중점 점검하고 정보통신망법 위반사항이 있을 경우에는 과태료 등 엄정하게 행정 처분할 예정이다.

김재영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조사결과 위반사항이나 취약점이 발견되면 행정처분에 그치지 않고, 취약분야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상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