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외국인이 살기에 물가 비싼 도시 6위

외국인 물가 1위 르완다
르완다

서울의 물가가 날로 치솟고 있다.

유명 컨설팅 업체 머서가 최근 머서가 전 세계 209개 도시의 주거, 교통, 식료품 등 물가 항목 200여 개를 조사해 발표한 ‘외국인 대상 물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5위였던 서울이 올해는 6위에 오르면서 중국 상하이(8위)는 물론 뉴욕(9위)까지 앞질렀다.지난 2000년대 들어 10위권을 유지하던 서울은 2006년 2위까지 올랐다가 2009년 51위로 떨어진 뒤 10위권을 맴돌다 이번에 다시 10위권에 진입했다.

올해 조사에서는 지난해 2위였던 아프리카 루완다(앙골라의 수도)가 홍콩을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루안다의 경우 2베드룸 아파트의 월세가 무려 6055달러, 햄버거 1개가 14.58달러에 달할만큼 살인적 물가를 나타냈다.

홍콩은 비록 1위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2위였고 지난해 5위였던 도쿄가 3위로 점프했다. 이어 취리히, 싱가포르, 서울, 제네바, 상하이, 뉴욕, 베른 등이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유럽의 경우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EU)시도 및 연이은 테러 위협 때문인지 대체적으로 순위가 내려갔다. 이는 외국인들이 그만큼 많이 빠져나간다는 뜻이다. 런던이 브렉시트 이후의 파운드화가치 하락에 따라 지난해 17위에서 30위로 내려간 것을 시작으로 코펜하겐(28위 ↓4), 빈(78위), 로마(80위), 그리고 베를린(120위) 에 랭크됐다.

외국인이 살기에 가장 물가가 낮은 도시로는 튀니지 수도 튀니스(209위)와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208위)가 꼽혔다.

한편 머서는 매년 전 세계 209개 도시의 주거, 교통, 식료품, 치안 등 물가와 관련된 항목 200여 개를 조사해 그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기준 통화로는 달러가 사용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