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딸 취업특혜 이어 휴가일수 논란…‘10년간 475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고액 자문료 논란과 군납비리 수사 무마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송 후보자의 딸이 취업특혜 의혹에 이어 1년간 평균 30일 가까이 휴가를 간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08년 송 후보자와 함께 국책연구기관인 국방과학연구원(ADD)에서 근무한 딸 송 모 씨는 올해 1월부터 2월 사이 59일의 병가를 냈고 3월 한 달을 통째로 휴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2015년 한해 동안엔 연차만 20일을 다녀왔고, 2010년엔 90일의 출산 휴가에 앞서 40여 일 동안 병가와 휴가를 잇따라 냈다.

송 씨는 지난 2008년부터 올해 5월까지 약 10년 동안 145 차례에 걸쳐 475일의 휴가와 휴직을 사용, 출산 휴가 180일을 제외하면 1년 평균 30일 가까운 휴가를 간 셈이다.

이에 대해 송 후보자는 딸이 2차례 출산을 하고 아이를 기르는 동안 몸과 마음이 힘들어서 육아 휴직 대신 병가를 활용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편 ADD 규정상 병가는 60일 이내에서 위험수당을 뺀 급여의 100%를 보장받지만, 육아 휴직의 경우 고용노동부에 신청해서 받는 돈 외에는 따로 급여가 지급되지 않는다.

송 씨가 규정 내에서 합당하게 휴가를 사용한 부분도 있지만, 너무 과한 게 아니었느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앞서 송 씨는 지난 2008년 2월에, 송 후보자는 2달 뒤인 4월에 ADD에 입사해 취업 특혜 논란이 일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