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 또 인류에 경고…“30년 안에 지구 떠나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세계적인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인류는 지구를 떠나야 한다며 2020년까지 달에 사람을 보낼 것을 촉구했다고 영국 방송 BBC가 보도했다.

호킹 박사는 20일(현지시간) 노르웨이에서 열린 천체우주과학축제인 스타무스 페스티벌에서 한 연설에서 “소행성 충돌과 인구 증가, 기후변화 등으로 인간이 더 이상 지구에 살 수 없게 될 것”이라며 “30년 안에 지구를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의 공간은 점차 부족해지고, 갈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은 다른 세계(우주)뿐”이라며 “우주 선진국들이 주축이 돼서 2020년까지 우주인을 달에 보내고, 30년 안에 달에 식민지를 세워 인류가 살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2025년까지는 사람을 화성에 보내고 50년 내 전초기지를 세워야 한다”며 이전보다 구체적인 ‘지구 탈출 일정’을 제시했다.

호킹 박사는 “나는 기후변화와 관련해 이 세상에서 본 것 중 가장 심각하고 잘못된 결정을 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달리, 기후변화ㆍ지구 온난화에 맞서는 일의 중요성을 부정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위협에 부닥친 인류의 미래를 위해 우주여행이 꼭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호킹 박사는 그동안 각종 연설과 방송 인터뷰에서 인류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고 말해왔다. 지난달 진행한 영국 BBC 다큐멘터리 방송에서 “100년 안에 지구를 떠나야 한다”고 했고, 지난해 11월 옥스퍼드 토론회에서는 “취약한 우리 행성을 떠나지 않고 1천 년을 더 생존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며 지구와 인류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음을 재차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