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김지원의 현실 연기는 맛깔난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쌈, 마이웨이’ 김지원이 짠내 가득한 현실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2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거침없이 솔직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지닌 ‘최애라’역을 맡은 김지원이 전배수(최천갑 역)와 실제 부녀 사이 같은 현실감 있는 연기로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역 행사 MC를 보기 위해 리허설을 하는 애라와 이를 흐뭇하게 바라보는 천갑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이러한 훈훈함도 잠시, 한껏 신이 난 애라 앞에 갑작스럽게 혜란(이엘리야 분)이 나타났다. 놀란 애라는 “네가 왜 여기”라고 물었고, 혜란은 “언니 나 정말 못됐나 봐요. 언니가 신난 게 싫더라고요”라며 마이크를 잡았다. 앞서 애라가 진행하기로 예정됐던 무대를 혜란이 재능기부를 자처하며 MC를 보기로 한 것.

이를 안 애라는 천갑을 이끌고 행사장을 벗어났다. 그는 자신의 끼니를 챙기며 가지고 있던 돈을 몽땅 건네주는 천갑을 보며 “아빠 보면 괜히 눈물 날 것 같으니까 빨리 가라고”라며 창피한 마음에 퉁명스럽게 말했다. 이에 천갑은 “타짜가 민화투 치는 할매들 판에서 설치면 안 되는 거 아녀? 너는 타짜여. 저만한 무대는 아빠가 성에 안 차. 너는 성에 차?“라며 담담히 애라를 위로했다.

애라는 가까스로 울음을 참으며 천갑을 향해 ”다음에는 진짜 기깔나는 무대에 설 거니까, 그때 부르면 와“라고 말했다. 천갑은 옅은 미소를 지으며 ”그 때 콜해. 네가 북한서 마이크를 잡아도 아빠가 삼팔선 넘어 갈라니께“라며 자리를 떠났고, 애라는 그제서야 참고 있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 과정에서 김지원은 전배수와 실제 부녀 사이에 오갈법한 대화를 현실감 있게 소화해냈다. 또한, 섬세한 감정 연기로 인물에게 주어진 상황과 감정을 설득력 있게 표현하며 ‘최애라’를 공감 유발 캐릭터로 완성시켰다. 극의 흡입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김지원의 현실 연기에 네티즌들은 ”현실 부녀 같다“, ”마치 내 모습 같아서 보는 내내 눈물이 났다“ 등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한편, 김지원이 출연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꼴통판타스틱 포(4)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