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아빠’조지 클루니, 억만장자 됐다

3인 공동설립 테킬라회사
디아지오에 10억달러 매각
첫 아이 출산 이어 겹경사

56세에 쌍둥이 아빠가 된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56)가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했다.

21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클루니와 기업인 랜드 거버, 마이크 멜드먼이 2013년 공동 설립한 테킬라 회사 ‘카사미고스’가 영국의 유명 양조기업 디아지오에 팔렸다.


인수 계약의 규모가 무려 10억 달러(1조1천4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사미고스는 지난해 미국 내에서 테킬라 12만 상자를 판매했고 올해 판매 목표는 17만 상자까지 늘려 잡았다.

이번 계약은 올해 하반기 마무리될 것으로 전해졌다.

카사미고스의 기업 가치 평가에는 향후 10년간 수입 구조 등을 고려한 잠재 가치 3억 달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계약 관계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인수 규모로 볼 때 클루니가 돈방석에 앉게 될 것으로 할리우드 연예매체들은 관측했다.

디아지오는 조니워커, 크라운 로열, 기네스 등 유명 주류를 제조하는 회사다. 디아지오는 7억 달러를 우선 지불하고 10년간 3억 달러를 추가로 지불할 계획이다. 디아지오는 회사를 세계적인 규모로 키울 방침이다.

카사미고스가 디아지오에 팔리긴 했지만 클루니와 동료들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슈퍼모델 신디 크로포드와 결혼한 거버는 이번 거래에 대해 “카사미고스는 우리의 테킬라로서 가장 부드럽고 맛있는 테킬라를 만들기 위한 우정과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고 자축했다.

앞서 클루니의 부인 아말 클루니(39)가 이달 초 딸, 아들 쌍둥이를 출산했다.

2014년 베네치아에서 레바논계 영국인 인권 변호사인 아말과 결혼한 클루니는 쉰을 훌쩍 넘겨 첫 아이를 얻었다.

이혜미 기자/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