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사업자 협회 “정부와 알뜰폰 사업자 공동대책 협의체 마련돼야”

-알뜰폰협회 “국정위, 알뜰폰 활성화 대책 환영”
-정부, 사업자간 공동대책 마련할 ‘상설 협의체’ 제안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한국알뜰폰통신사업자협회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알뜰폰 활성화 대책과 관련해 정부와 사업자 간의 공동대책을 마련할 상설 협의체가 설립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22일 한국알뜰폰통신사업자 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국정위와 더불어민주당의 통신비 절감대책에 알뜰폰 활성화 지원대책이 포함된 것을 환영한다”며 “알뜰폰의 실질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도매대가 인하, 전파세 면제 등을 유지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국정위는 이번 통신 대책에 알뜰폰 활성화를 위해 오는 9월 일몰되는 전파사용료 감면제도를 연장하고 오는 8월 도매대가 인하를 추진하는 방안을 담았다.

롱텀에볼루션(LTE) 정액제 요금 수익에서 알뜰폰 업체가 갖는 비율을 10% 포인트 상향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협회는 “이번에 발표한 알뜰폰 지원대책의 구체화 방안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며 “정부와 알뜰폰 사업자가 공동대책을 마련하는 상설 협의체가 고려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함께 협회는 “알뜰폰 사업자들은 자율적으로 통신비 인하를 위한 차별적인 요금제를 지속적으로 준비해 이동통신 경쟁 활성화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알뜰폰 서비스를 활성화시켜 통신비 절감에 기여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박세정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