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착인형 브랜드 젤리캣, 토이저러스 입점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영국 애착인형 브랜드 젤리캣의 버니 인형이 롯데마트가 운영하는 글로벌 완구 전문점인 토이저러스(ToysRus)에 정식 입점한다.

젤리캣은 분리불안을 겪는 7~36개월 아기들을 위한 애착인형 브랜드로, 유모차 인형, 수더 인형, 딸랑이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판매되는 버니 인형은 귀와 발에 경쾌한 꽃무늬가 그려진 블라썸 버니 M(31cm) 사이즈 3종과 단색의 버니 L(36cm) 3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젤리캣의 버니 인형은 유럽 통합 안전성 인증(CE)과 국내 KC 인증을 모두 통과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인형의 발과 엉덩이에 좁쌀 크기의 구슬이 들어 있어 아이들의 호기심 자극 및 촉각 발달에 도움을 준다.

젤리캣은 토이저러스 전국 39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입점 기념으로 6월22일부터 7월5일까지 2주간 정가 대비 40% 할인 판매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