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 보좌관, “불법 정치자금 2억 수수” 체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엄용수 국회의원(창녕ㆍ밀양ㆍ함안ㆍ의령)의 보좌관인 유 모씨가 정치자금법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고 21일 프레시안이 보도했다.

유 씨는 지난 20일 오전 11시께 경남 밀양에서 창원지방검찰청 특수부에 의해 긴급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지검은 유 씨가 지난해 20대 총선 때 엄용수 의원의 선거 참모 역할을 하면서 지역에서 사업을 하는 A 씨로부터 2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 씨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실은 정치자금법위반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차정섭 함안군수와 관련해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씨에게 돈을 건넨 A 씨는 지난 2014년 6ㆍ4지방선거 이후 차정섭 군수의 비서가 댄 선거비용을 차 군수 대신 갚아준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