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PHI전 진땀 끝 16세이브…‘1이닝 1실점’

[헤럴드경제=이슈섹션]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끝판왕’ 오승환(35)이 힘겹게 시즌 16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오승환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방문 경기에서 1이닝을 2피안타, 1탈삼진, 1실점으로 막았다. 평균자책점은 3.38에서 3.55로 높아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는 5-5 상황이던 10회초 2점을 올려 7-5가 되자 10회말에 마무리투수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출발은 불안했다. 오승환은 필라델피아의 첫 타자 앤드루 크냅과 풀카운트 접전 끝에 6구째 시속 150㎞(93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던졌지만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다니엘 나바를 2루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이어진 1사 2루에서 카메론 퍼킨스한테 던진 5구째 시속 137㎞(84.9마일) 슬라이더가 우익수 쪽 안타로 연결되면서 1실점했다.

오승환은 후속타자 하우이 켄드릭을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2사 2루에 처한 오승환은 마지막 타자를 침착하게 삼진 아웃 처리하고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아론 알더와의 대결에서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시속 151㎞(93.5마일) 포심 패스트볼로 파울팁 스트라이크로 아웃시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