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자유한국당 ‘홍모 씨’ 식으로는 보수 소멸할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른정당 대선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은 21일 자유한국당 소속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를 겨냥해 “한국당의 홍모 씨가 말하는 저런 식으로는 보수가 소멸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특강에서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후) 70년 중 60년간 (대한민국을) 책임졌던 보수가 제가 보기엔 운명을 다 한 것 같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19대 대통령선거에 한국당 대선주자로 나섰다가 지금은 7ㆍ3 전당대회 당 대표직에 출마한 홍 전 지사는 전날 한국당 초재선 의원들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바른정당은 한국당에서 떨어져나온 기생정당”, “내부 투쟁하면서 개혁인 양 착각한다”는 등 바른정당을 겨냥한 발언을 쏟아냈다.

유 의원은 “제가 말하는 보수 개혁의 방향은 바뀌면 살고 바뀌지 못하면 (소멸하는 것)”이라며 “바른정당은 저평가된 우량주에 해당하고, 한국당은 문제가 많다”라고 꼬집었다.

자신의 안보관에 대해서는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미치광이 집단들”이라며 “화염방사기로 사람을 태워죽이고 고사포로 사람을 풍비박산 내 죽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에 대해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는 것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중국이 (사드배치에 따른) 경제 보복을하는 것도 납득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 부분은 저를 안 찍어주더라도 여러분의 생명을 지키고자 용감하게 말할 것”이라며 “제가 거의 확신범 수준으로 (안보관을) 말하는데 여러분도 생각을 바꿔주길 바란다”고 특강을 듣는 대학생들에게 당부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정책에 대해서는 대선후보 시절과 마찬가지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유 의원은 “여러분 세금으로 먹여 살리는 직업을 많이 뽑아 성공한 나라가 없다. 공무원은 적당히 뽑고 더 어렵고 중요한 개혁을 해줬으면 좋겠다”라며 “우리 대통령께서 공무원 일자리에 너무 고집을 안 부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차기 대선 출마 의향을 묻는 한 학생의 질문에는 “도전하겠다 말겠다가 100% 정한 것은 전혀 없다”면서도 “지금 생각으로는 도전은 하는 것인데 이는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중 ‘진인사’ 파트”라며 “5년 뒤 우리나라가 저 같은 사람이 필요한 상황인지에 대한 결정은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만약 탄핵만 없었으면 5월 9일이 아닌 12월 19일 대선을 치렀을 것이고 아마 저도 새누리당 경선을 준비하고 있었을 것”이라며 “그럼 (대선에서 여야가) 정책적으로 붙었을 텐데, 탄핵으로 적폐청산·정권교체라고… 자기들도 우리와 크게 다른 것 같지 않은데 선거가 이렇게 끝났다”며 우회적으로 여당을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