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락 BBQ 사장 결국 사임, 취임 3주만에…

-가격인상ㆍ공정위 조사로 구설수
-여론악화ㆍ불매운동 일자 중압감 느낀듯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치킨값 인상 신호탄을 쏘아올려 여론의 반발을 산 BBQ 이성락 사장이 결국 사임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성락 사장은 전날 제너시스 BBQ에 사직서를 내고 사장직을 내려놨다. 사측은 이 사장의 사임에 대해 ‘개인 사유’라고만 밝혔다. 앞으로 이 사장의 자리는 윤홍근 회장의 동생인 윤경주 제너시스 대표이사 사장이 맡는다.

[사진=이성락 제너시스 BBQ 사장이 취임 3주만에 사표를 냈다]

이성락 사장은 1985년 신한은행에 입사해 2009년 신한은행 부행장, 2011년 신한아이타스 대표이사를 거쳐 2013년 신한생명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이후 지난 3월 20일 제너시스 BBQ 그룹 지주사 제너시스 대표이사 사장으로 취임했다. 업계에서는 전문경영인으로서 ‘BBQ의 구원투수’로 등판할 것인가에 대해 큰 관심이 모아지기도 했다.

취임 당시 그는 “새정부의 국정방향인 가맹점 불공정 근절, 상생, 화합과 함께 공정거래위원회의 가맹점 정책과 관련 법규를 철저히 준수할 것”이라면서 “본사차원의 적극적이고 아낌없는 가맹점 지원을 통해 ‘가맹점이 살아야 본사가 산다’는 제너시스 비비큐 그룹 경영 이념을 철저히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두 차례 치킨값 인상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여기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출범 후 공정거래위원회 조사관들이 BBQ 지역사무소 현장조사에 나서는 등 압박이 더해졌다. 결국 BBQ는 지난 16일 가격인상 계획을 전면 철회하기에 이르렀다.

이 사장의 사임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소비자 여론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고 현장조사까지 이뤄지는 등 여러가지로 부담을 느낀 것 같다”고 귀띔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