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박원순과 서로 손상 입히지 않겠다”…경기도지사 선택하나

-서울시장 출마 관련 “같은 팀원끼리 경쟁할 필요는 없다”
-“저는 밭 갈기를 좋아하는 체질” 국회 입성도 부정적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22일 차기 행보와 관련 경기도지사로 무게 중심을 옮겼다. 대권에는 보다 가깝지만 불확실성이 큰 서울시장보다는, 여권의 무주공산인 경기도지사를 선택한 현실적 전략이다.

이 성남시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에 뉴스쇼’에 출연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3선을 한다고 하면 거기서 같은 팀원끼리 (경쟁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을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이 성남시장은 “여권 내에 유용한 자원이라는 것이 무한대로 있지 않다. 서로 중복되거나 손상을 입히지 말아야 한다”며 “박 시장은 서울시장직을 잘 수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박 시장이 다시 도전한다면 서울시장직은) 선택지에서 많이 없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입성에 대해서는 사실상 문을 닫았다. 그는 “저는 밭 갈기를 좋아하는 체질이다. 직접 성과를 낸다”며 “그런 측면에서 행정이 직접적이고 중요하니, 그 연장 선상으로 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지난 대선 경선에서 민주당의 유력 후보로 활약했던 이 시장의 거취를 놓고 여러 가능성과 추측을 내놨다. 그러나 이날 이 시장이 국회 입성에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고, 서울시장 선거도 박 시장의 출마를 단서로 가능성을 낮추면서 추는 경기도지사로 기우는 모양새다.

이 성남시장 차기 대선 도전에도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는 “좀 더 큰 도구를 찾아서 더 많은 역할과 이바지를 하고 싶은 것은 당연한 일 아니겠느냐”며 “그때 가서 국민이 유용한 도구라고 판단하면 올려주실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앞으로의 거취에 대해 “정치는 배고 민심은 강물이다. 제가 할 일은 제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이 정하는 거다”며 “어느 쪽으로 갈지 결정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