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매지 코리아헤럴드 제공]Bridesmaid reciprocity(들러리에 대한 고민)

Dear Annie: I’m engaged to a man who is the love of my life, and I couldn’t be more ecstatic.
애니에게: 일생의 사랑인 남자와 약혼했어요. 더 이상 황홀할 순 없을 거예요.

My fiance, “Anthony,” proposed last week. We’ve tentatively set the date for next spring, and now I’m starting to do some preliminary wedding planning. I’m facing a dilemma regarding bridesmaids.
약혼자 ‘앤서니’는 지난 주에 프로포즈했어요. 잠정적으로 내년 봄에 날짜를 잡았고 결혼식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신부 들러리에 대해 딜레마에 봉착했어요.

I’m the youngest of five siblings, and I’m the only girl. Yes, I have four elder brothers. (To answer the question almost everyone asks upon learning that fact, no, they were not overprotective of me. In fact, they teased me quite a bit.)
전 형제들 중 막내고 유일한 딸이에요. 네, 전 오빠가 넷이에요. (이런 사실을 알면 다들 물어보는 질문에 대답하자면 그들은 저를 과보호하지 않았어요. 사실 저를 많이 놀렸죠.)

Anyway, all of my brothers are married, meaning I finally have some sisters. I was a bridesmaid in all four weddings and the maid of honor in one of them. I’m not extremely close with any of my sisters-in-law, but I love them, of course. They’re family.
어쨌든 오빠들은 전부 결혼했어요. 시누이들이 몇 명 있다는 뜻이죠. 전 네 번의 결혼식에 전부 들러리를 섰고 한번은 대표 들러리도 했어요. 시누이들과 아주 친한 건 아니지만 물론 그들을 사랑해요. 가족이니까요.

My conundrum is that I also have four best friends — two from high school and two from college — whom I would like to be my bridesmaids. They’re like sisters to me, too. Only one of them is married so far, but I was a bridesmaid in her wedding.
문제는 절친 네 명(고등학교 때 친구 2명, 대학 때 친구 2명)이 있는데 그들에게 제 들러리를 부탁하고 싶다는 거예요. 그들은 제겐 자매 같은 존재예요. 그 중 한 명만 결혼했는데 전 그녀 결혼식에 들러리를 섰어요.

Now to the problem: Do I have to ask my sisters-in-law to be my bridesmaids? Or can I just ask my friends? I know that some brides today have eight (or more) bridesmaids, but I’d like to keep it to four.
이제 여쭤볼게요. 시누이들에게 들러리를 부탁해야 하나요? 아님 친구들에게만 부탁해도 되나요? 요즘 들러리를 8명(혹은 그 이상) 세우는 신부들도 있다고 알고 있지만 전 네 명까지로 하고 싶어요.

I have no idea what the etiquette here is. I’ve read things online saying that you should pick whomever you want because it’s your wedding, but I could use some objective and realistic advice. Thanks in advance. — Always a Bridesmaid, Now a Bride
여기에 관한 에티켓이 어떻게 되는지 잘 모르겠어요. 인터넷에서 자신의 결혼식이니 누구든 원하는 사람을 고르면 된다고 하는 글을 읽었지만 객관적이고 현실적인 조언이 필요해요. 미리 감사드릴게요. — 항상 들러리서던 예비 신부

Dear Always: Do you have to ask your sisters-in-law to be bridesmaids? No. Should you? Yes, if you want to promote harmony in your family and grow closer with the women your brothers married.
항상 님께: 시누이들에게 꼭 들러리를 부탁해야 하냐고요? 그럴 필요는 없어요. 그래야만 하냐고요? 맞아요. 가족 간의 화합을 북돋고 오빠들의 부인과 더욱 가까워지길 원한다면요.

I know I’ll hear from readers insisting that reciprocity is not a stipulation of being a bridesmaid. Just because a bride included you in her wedding party does not mean you have to return the honor. I completely agree with that.
아마 독자분들은 서로 주고받는 것이 들러리를 서주는 것의 조건은 아니라고들 하실 거예요. 신부가 결혼식에 당신을 포함시켰다고 해서 당신도 당신 결혼식에 그녀를 포함시켜야 하는 건 아니에요. 저도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But this is family. Though your sisters-in law would probably not hold any grudges if you didn’t ask them, I’m certain they would forever be touched by the gesture if you did. Your best friends should understand that better than anyone.
하지만 가족이 관련된 문제잖아요. 시누이들은 님이 부탁하지 않는다면 악의를 품지는 않겠지만 님이 부탁을 한다면 영원히 감동할 거예요. 절친분들은 누구보다도 그걸 이해할 겁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