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5행시 짓기’ 이벤트에 비난 댓글 쇄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자유한국당이 다음달 3일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진행하고 있는 2차 전당대회 개최 이벤트 ‘자유한국당 5행시 짓기’에 비난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19일에 시작돼 오는 29일 마감하는 이번 5행시 짓기 이벤트에 한국당은 “미우나 고우나 새로운 출발점에 선 한국당이 심기일전해 일어설 수 있도록 5행시로 응원해 달라”며 블루투스 이어폰, USB메모리, 무선선풍기 등 경품을 내걸고 참가를 독려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페이스북 캡처.]

댓글에는 “‘자’유대한민국의/‘유’구한 역사의 중심인 자유/‘한’국당이여 국민과 국가를 위해/ ‘당’차고 힘차게 전진하라 화이팅!”과 같이 한국당을 응원하는 내용도 있지만 상당수가 한국당을 질책하고 있어 한국당으로서는 난감한 상황이다.

한 누리꾼은 “‘자~’ 이게 민심입니다/ ‘유~’ 한 댓글 원하셨습니까??/ ‘한~’국에서 사라져주십쇼/ ‘국~’민들은 원하고있습니다/ ‘당~’장 해체만이 답이다”고 한국당 해체를 주장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자’유당하는 짓 잘 봤다/ ‘유’신정권 적폐 어디 안 가는구나/ ‘한’나라의 제일 야당이라고 하지도 마라/ ‘국’민이 정말 우습냐/ ‘당’장 다음 선거에서 피눈물 흘려봐라”며 다음 총선에서의 심판을 예고했다.

22일 오전 6시 기준으로 2100여개의 댓글이 달리는 등 이벤트는 성황을 이루고 있지만, 이벤트 취지와 맞지 않는 수위 높은 욕설 댓글이 이어지면서 일부에서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