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국가유공자 등 진에어 국내선 최대 40% 할인받는다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진에어가 장애인, 국가유공자, 군인 등을 대상으로 국내선 할인제도를 확대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진에어는 국내 항공업계에서 유일하게 3인 이상의 가족 운임 할인제도와 제주도민, 재외도민 및 명예도민 할인제도 등을 시행해 왔다.

확대되는 할인제도는 국내선 전 노선에서 장애인 및 동반보호자 1명, 국가유공자와 유족, 독립유공자와 동반보호자 1명, 국가유공상이자와 동반보호자 1명,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에게 40%, 국방부 소속 군장병, 공무원, 군무원은 10%의 운임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단 탑승 당일에 증빙 서류(복지카드, 국가보훈처 발행 신분증, 군인신분 증명서 등)를 소지해야 한다.


이번 국내선 할인제도는 발권일 기준 이달 20일부터 시행된다. 진에어 홈페이지와 고객서비스센터, 공항 등에서 항공권 구매 시 할인 혜택을 제공 받을 수 있다.

진에어는 김포~제주, 부산~제주, 청주~제주 노선에 이어 이달 30일 광주~제주 노선에 취항해 총 4개의 국내선을 운영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