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조국 향한 野의 공세…정국주도 위한 기싸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최근 야당을 중심으로 제기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인사 책임론’을 “정국 주도를 위한 기싸움”이라고 분석했다.

정 전 의원은 21일 tbs 교통방송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를 통해 이같이 언급하면서 조 수석이 문재인 정부의 ‘소통과 개혁’을 위한 상징적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야당 입장에서는) 조국을 일단 꺾어놔야지 정국주도권을 우리가 잡는다. 그런 뜻이 있는 것 같다”라며 인사 문제 관련 운영위원회 출석 요구하는 이유를 해석했다.


특히 그는 “인사위원회가 늦게 만들어졌기 때문에 그동안에 인사 책임, 강경화 문제는 조 수석에게 있는 것이 맞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 인선을 걸고 넘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야당으로서는 이렇게 할 수밖에 없죠. 왜냐면 여당이 그렇게 했으니까요”라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여당이 야당 때 한만큼 하고 있는 거다”라며 “그래서 지난번 야당 성명을 보면 여당이 1년 전에 농림수산부장관 임명가지고 공격한 성명을 이름만 바꿔서 했더라. 패러디형식으로”라고 부연했다.

한편 조 수석의 책임론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점차 가열 양상을 띄고 있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 이후 야당은 조 수석의 부실검증에 대한 책임론과 함께 국회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여당과 청와대는 “개혁 발목잡기”라며 반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