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의 놀이터’ 일렉트로마트 두돌… 男놀이터가 되다

-체험형 매장 새 쇼핑 콘셉트 국내 대표 가전 전문점 안착
-남성ㆍ젊은 고객에 인기…가전 넘어 매장 전체 매출 늘어
-일렉트로마트 2년 ‘종합 라이프스타일 전문점’으로 진화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정용진의 놀이터’로 불리는 일렉트로마트가 두돌을 맞았다.

‘남자들의 놀이터’를 표방하며 이마트가 2년전 일산 킨텍스 이마트 타운에 새롭게 선보인 일렉트로마트는 ‘체험형 매장’이라는 새로운 유통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다. 일렉트로마트는 기존에 상품을 단순히 진열하는 매장 형태를 넘어 가전제품 체험, 드론, RC카 시연과 쇼핑 중 맥주나 음료를 즐기고 오락도 할 수 있는 ‘체험형 매장’ 구현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두돌을 맞은 ‘정용진의 놀이터’ 일렉트로마트가 남성과 젊은층에 큰 인기를 끌면서 이마트 매출 신장에도 한몫을 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쇼핑에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던 남성과 온라인 쇼핑을 선호하는 20~30대 젊은 층을 오프라인 매장으로 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2일 이마트가 지난해 일렉트로마트를 이용한 고객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남성 고객이 차지하는 비중은 32.7%로 기존 이마트 27.8% 대비 5% 포인트 가량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별 비중도 20~30대가 전체의 48%로 절반 가까이 달해 이마트 평균(35%)을 크게 상회했다.

남성과 젊은 고객들을 매장으로 불러낸 일렉트로마트는 이마트 매출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왔다. 실제 이마트 죽전점 가전매장은 지난해 8월 가전매장을 일렉트로마트로 리뉴얼한 후 가전 매출이 56.6% 신장세로 돌아섰고, 전체 매출도 1.4% 오르는 반등에 성공했다.

올해 5월까지 죽전점 가전매출은 61.2% 신장하고 있으며, 일렉트로마트로 유입된 고객들의 타 매장 구매가 이루어지면서 점포 전체도 11.3% 매출이 늘었다.

이마트는 현재 11개인 일렉트로마트를 올해 7개를 추가하는 등 출점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초기 ‘가전전문점’에서 ‘종합 라이프스타일 전문점’으로 업그레이드가 진행 중이다.

일렉트로마트 죽전점의 경우에는 비가전 MD가 매장의 40%에 달할 정도로 가전제품 이외에도 남성패션, 화장품, 캠핑용품 등 라이프스타일 용품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부산 센텀점에 수제맥주와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일렉트로 바’를 선보였고, 죽전점과 판교점을 열면서 남성 패션과 화장품을 비롯해 의류, 화장품, 캠핑, 여행, 자전거, 안경점, 바버샵 등을 가전매장에 접목시키는 실험을 해왔다.

새로운 매장에 대한 일렉트로마트의 변신은 계속되고 있다. 죽전점에는 스크린야구와 오락실까지 등장했고, 23일에는 주류전문점인 ‘와인앤모어’가 판교점에 문을 연다.

박용일 일렉트로마트 브랜드매니저는 “일렉트로마트를 선보인 이후 남성과 젊은 고객들이 유입되는 효과가 나타나는 등 이마트의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규 MD와 체험형 매장 확대 등 새로운 실험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일렉트로마트는 오픈 2주년을 맞아 22일부터 7월 2일까지 11일동안 ‘서머 페스티벌’을 진행하며 다양한 이벤드 행사도 진행한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