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한국 감옥은 직접 빨래”…‘위기 대응’ 최순실 판박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덴마크 구치소에 구금됐던 정유라(21)씨가 국내 송환 거부 자료를 치밀하게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법원 등에 따르면 정씨는 덴마크 구치소에 구금된 동안 국내에 있는 변호인, 독일생활 조력자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씨 등에게 편지를 보내 국내 송환 거부 소송에 필요한 자료를 모아달라고 요구했다.

정씨는 올 1월 1일 불법체류 혐의로 덴마크 경찰에 체포된 뒤 올보르구치소에 구금됐다. 이후 한국 송환 거부를 위한 법정 투쟁을 벌여왔다.


그는 지난 2월 국내에 있는 변호인에게 보낸 편지에서 “한국 감옥의 열악한 인권에 대한 자료를 보내달라. 덴마크에서는 중요하다”고 요청했다.

‘이름이 아닌 번호로 불린다, 정해진 죄수복을 입는다, 한방에 너무 많은 사람이 있다, 방 안에 화장실이 있다, 뜨거운 물이 항상 나오지 않는다, 빨래는 직접 손으로 해야 한다, 방 안에서 빨래를 말린다’ 등 필요한 정보들을 구체적으로 열거하기도 했다.

정씨는 국내의 다른 지인에게 보낸 편지에서도 ‘한국 감옥의 열악함’, ‘한국 강압수사 등 문제가 된 자료 모두’ 등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가 작성한 편지에서는 국내 정치 상황에 대한 높은 이해력을 엿볼 수 있는 대목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정씨는 최씨의 비서 안모씨 등에게 보낸 편지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편파수사를 한다고 주장해야 한다”며 “특검이 야당 성향을 가졌다는 아주 작은 보도라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특검이 강압·편파수사를 한다’고 주장했던 어머니 최순실씨의 행동과 유사한 대목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