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업계 “수입맥주 시장을 잡아라”

수입맥주 점유율 10%가까이 올라

수입맥주 시장이 매년 급성장하면서 주류업계가 잇따라 수입맥주를 수입해 판매하고 나섰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맥주 반입액은 전년 대비 30% 가량 늘어난 1억8158만달러(2073억원)이며, 규모로는 22만556톤에 달한다. 불과 5년 전만 해도 국산 맥주시장의 1~2%에 불과했던 수입맥주 점유율은 8~9%까지로 높아졌다.

오비맥주는 총 19종으로 가장 많은 종류의 수입맥주를 판매하고 있다. ‘스텔라 아르투아’와 ‘벡스’, ‘레페 브라운’,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코로나’, ‘호가든 로제’, ‘바스’ 등 수입하는 글로벌 브랜드 17종과 함께 국내에서는 ‘호가든’과 ‘버드와이저’를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호가든은 2008년부터 국내 생산을 시작했고, 2000년대 초반부터 수입맥주를 수입하기 시작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수입맥주의 매출 비중은 3~4% 가량으로 아직 적은 편이지만, 매년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하이트진로는 2004년 일본의 ‘기린이치방’을 시작으로 2013년에 ‘크로넨버스1664블랑’과 ‘싱하’, 지난해에는 ‘투이즈 엑스트라 드라이’ 등 총 4종의 수입맥주를 판매하고 있다. 이 밖에 롯데주류는 성장하고 있는 수입맥주 시장의 마켓 테스트를 위해 지난해 일부 맥주를 소량 수입해 판매하고 있다.

장연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