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성추행’ 최호식 전 회장, 조사 마친 뒤 귀가

[헤럴드경제]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호식(63)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이 21일 경찰 조사를 마친 뒤 귀가했다. 최 전 회장은 조사 과정에서 ‘신체 접촉은 있었지만 강제성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그는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깊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며 90도로 허리를 숙였다. 최 전 회장은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느냐’, ‘왜 피해자와 단둘이 식사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답하며 조사실로 향했다. 

최 전 회장은 7시간 반 동안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이날 오후 5시 30분께 귀가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최 전 회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 대신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고 일관했다.

경찰은 피해 여직원과 최 전 회장의 진술, 폐쇄회로(CC)TV 자료를 검토해 결론을 내릴 계획이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를 하던 중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해당 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여직원은 사건 당일 경찰에 고소장을 냈지만, 이틀 뒤 최 전 회장 측 변호인을 통해 고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성추행은 피해자가 고소를 취하하더라도 검찰이 기소를 할 수 있는 비친고죄다. 다. 경찰은 이달 7일 피해자인 여직원을 조사한데 이어 이날 최 전 회장 조사에 나섰다.

성추행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최 전 회장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