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朴, 재단에 얼마 출연했는지 물었다”

-22일 법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독대 내용 증언
-최 회장 “박 전 대통령이 K스포츠재단 지원하면 좋겠다” 말해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지난해 2월 최태원(57) SK그룹 회장과 단독면담을 하면서 SK그룹이 재단에 얼마를 출연했는지 직접 확인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이날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 회장은 박 전 대통령이 ‘K스포츠재단의 가이드러너 사업을 지원하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털어놨다.

최 회장은 22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 씨의 뇌물수수 혐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감색 양복 차림의 최 회장은 수첩 한 권을 손에 든 채 증인석에 앉아 진술했다. 

22일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나온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박 전 대통령이 독대자리에서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출연해 달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증언했다. 재판정에 들어서는 박 전 대통령과 최 회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최 회장은 지난해 2월 16일 박 전 대통령과 삼청동 안가에서 단독 면담을 하게 된 경위부터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해 2월 중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으로부터 ‘대통령이 면담을 원한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안 전 수석은 면담에서 기업 현안과 건의사항을 말하면 좋겠다고 했고, 최 회장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자료를 준비했다.

검찰은 면담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이 K스포츠재단의 ‘가이드러너 사업’ 지원을 권유하고, 최 회장이 SK그룹의 현안을 청탁했다고 파악했다. 최 회장이 ▷동생인 최재원 부회장의 가석방과 ▷SK텔레콤의 CJ 헬로비전 인수합병, ▷워커힐 면세점 사업 재승인 등을 도와달라고 건의했다고 검찰은 판단했다.

이날 법정에서 최 회장은 면담자리에서 이같은 내용이 오갔다고 증언했다.

이날 최 회장의 증언을 종합하면, 그는 박 전 대통령과 단둘이 인사를 나누면서 동생인 최 부회장의 가석방 이야기를 꺼냈다. 박 전 대통령이 안부인사를 묻자 최 회장은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만 저희 집이 편치는 않습니다. 저는 (교도소에서) 나왔는데 동생이 아직 못 나와서 조카들 볼 면목이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박 전 대통령이 별반 긍정적 반응이 없어서 면담 과정에서 가석방 문제를 더 이상 말씀드리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규제 개혁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박 전 대통령은 ‘전문적인 이야기는 안 수석이 함께 들어야한다’며 대기실에 있던 안 전 수석을 면담 장소로 데려왔다.

최 회장은 박 전 대통령이 안 전 수석에게 SK그룹이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얼마를 출연했는지 물었다. SK측이 양 재단에 111억 원을 출연했다는 답변을 들은 박 전 대통령은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박 전 대통령이 K스포츠재단의 ‘가이드러너 사업’ 지원을 언급했다고도 기억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가이드러너사업이 사회적 약자인 시각장애인을 돕는 좋은 사업인데 작은 기업에선 도움주기 어렵고 SK그룹처럼 대기업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말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정확한 기억은 없지만 들은 적 있다”고 답했다.

이어 SK그룹 현안과 관련한 대화가 이어졌다고 최 회장은 진술했다. 안 전 수석이 박 전 대통령에게 그룹 현안에 대해 언급하면, 최 회장이 건의를 하는 방식이었다. 최 회장은 “안 전 수석이 워커힐 면세점 사업 재승인 문제를 언급하자 박 전 대통령이 ‘면세점 선정에 절차상 문제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중입니다’라고 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최 회장은 CJ헬로비전과 SK텔레콤의 인수합병 관련해 “‘신속하게 결론을 내주시는게 모두에게 좋을 것 같다’고 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특별한 말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