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비안 베이, 세계워터파크협회 ‘수상 안전 캠페인’ 참여

- 국내 워터파크 유일… 22일 어린이 100여명에 수상안전 중요성 교육
- 2014년 기네스북에 오른 글로벌 캠페인 ‘WLSL’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가 22일 국내에선 유일하게 세계워터파크협회(WWA, World Waterpark Association) 수상 안전 캠페인에 참여했다.

수상안전 캠페인 ’WLSL(World Largest Swimming Lesson)‘은 아이들에게 수영 교육 등을 통해 수상 안전의 중요성을 전달하기 위한 글로벌 캠페인으로, 지난 2010년 처음 시작돼 지금까지 전 세계 44개국의 워터파크, 수영학교, YMCA 등에서 19만5000여명의 어린이가 참가했다.

[사진설명=캐리비안 베이의 라이프가드들이 수상 안전 캠페인의 일환으로 심폐소생술(CPR) 시범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22개국에서 3만6564명이 참가해 여러 장소에서 동시에 실시한 세계최대 수상안전 캠페인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바 있다. 올해에는 캐리비안 베이를 비롯해 전 세계 20개국 600여개 장소에서 4만 여명이 동참했다.

이 날 캐리비안 베이를 찾은 100여명의 어린이들은 전문 라이프가드의 지도에 따라 △물 적응훈련 △수영교육 △심폐소생술(CPR) 등 3개 과정으로 나눠 수상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필요한 기본기들을 익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