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취ㆍ살균소독제 속 성분, 동물실험서 ‘태아 기형’ 유발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탈취제와 살균 소독제, 개인위생용품에 흔히 쓰이는 화학물질이 동물 실험에서 태아 기형을 유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버지니아공대 생체의과학 및 병리생물학부 교수 테리 흐루벡 박사팀은 쥐를 대상으로 ‘4급 암모늄 화합물들’(QACs)의 독성을 실험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전했다.

QACs는 살균, 탈취, 정전기 방지 효과로 가정용 청소소독 제품, 세제, 섬유유연제 등에 광범위하게 쓰이며 샴푸, 컨디셔너 같은 개인 위생용품에도 첨가되는 화학 물질이다. 실제 옥시 가습기 살균제나 페브리즈 같은 탈취제에도 QACs에 속하는 화학물질이 포함돼 있다. 

[사진제공=123rf]

흐루벡 교수팀은 QACs중에서도 가장 흔히 쓰이는 디데실디메틸 염화암모늄(DDAC)과 알킬디메틸 벤질 염화암모늄(ADBAC) 두 성분의 혼합물이 실험용 쥐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실험했다.

2종의 QACs 혼합물을 식사에 타서 주거나 위에 직접 주입하거나 실험용 쥐 우리를 혼합물로 청소해 잔류물을 피부 접촉 및 호흡을 통해 흡수하도록 하는 등 3가지 방법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임신 10일과 18일째되는 쥐의 태아 배아에서 ‘뼈 기형’등 총체적인 기형들이 나타났다. 혼합물 노출이 늘어날수록 쥐 태아 신경관 손상이 커져갔다. 신경관 손상은 임신 첫 달에 발생하며 태아의 뇌, 척수, 척추 등 성장에 악영향을 미쳤다.

특히, 먹이나 위에 직접 혼합물을 주입하는 것보다 주변 환경 접촉 방식으로 노출된 쥐들에게서 이러한 악영향이 더 크게 나타났다. 이런 방식은 인간이 일상생활에서 QACs 함유 살균소독ㆍ탈취제를 사용하는 것과 같은 환경을 염두한 것이다.

수컷과 암컷 중 한쪽이라도 노출량이 많으면 태아 쥐의 기형이 나타났다.

흐루벡 교수팀에 따르면, QACs물질을 단독으로 사용할 땐 독성이 제한적이나 2종 이상의 QACs가 혼합되면 상승작용으로 독성이 더 커진다. 실제 탈취ㆍ살균소독제에는 2종 이상의 QACs가 들어있는 제품이 많다.

흐루벡 교수는 “QACs에 늘 노출되는 병원, 식당 등의 종업원 등을 대상으로 기형아 임신, 사산 비율을 조사하는 등 추가 연구를 통해 QACs가 인간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