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 팝업샵’ㆍSNS까지…면세점업계 변화 놀랍다

-화장품ㆍ향수 찾는 고객 위해 다양한 이벤트 선봬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중국정부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여파로 시련을 보내고 있는 면세점업계가 최근 다양한 콘텐츠를 새롭게 선보이며 관광객 맞이에 나서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아모레퍼시픽 ‘메이크온’과 손잡고 최근 신개념 팝업스토어 ‘뷰티트럭’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뷰티트럭은 오는 22일부터 내달 19일까지 서울점 1층 외부 고객 휴식공간에서 운영된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사진설명=신라면세점이 새롭게 선보이는 뷰티트럭 팝업스토어.]

뷰티트럭은 진한 분홍색 외관으로 신라면세점 정문 옆 야외 공간에 세워진다. 운영 기간 동안 뷰티트럭 내부는 메이크온의 인기 제품 4종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트럭에 방문하는 고객들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가 가능한 직원의 자세한 설명과 함께 제품을 마음껏 체험하고 구매를 진행할 수 있다.

SNS 라이브 방송도 시작한다. 과거에는 중국인 대상 라이브방송을 주로 진행했지만 이번에는 고객 국적 다변화 전략의 일환으로다양한 국적을 대상으로 하는 방송을 오는 23일 선뵌다. 또 7월 3일에는 중국인 대상의 라이브 방송도 진행한다.

신라면세점은 이번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뷰티 브랜드 체험을 제공하고 많은 고객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뷰티트럭을 시작으로 앞으로 뷰티와 관련된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기획하겠다”면서 “신라면세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화장품∙향수 분야의 대표 면세점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