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외교스승’ 하스, 文 만나 “트럼프에 혈맹의 역사 얘기하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교 스승’으로 알려진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FR) 회장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화의 팁’을 전수받았다. 하스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존경하고 좋아하는 스승’이라고 평가할 만큼 미국 외교의 대가로 평가받는 인물로, 지난 미국 대선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안보 자문 역할을 맡았다.

이날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을 때 어떻게 접근하는 게 좋겠습니까?”라고 묻자 하스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발전의 특수성을 잘 모를 것이니, 이를 잘 설명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는 정치인이자 사업가인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제 발전을 주제로 대화를 시작하라고 조언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리차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 CFR)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하스 회장은 또 “한국이 베트남,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파병 등 미군과 함께 세계 도처에서 싸운 혈맹의 역사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하면 대화가 잘 풀릴 것 같다”고도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하스 회장이 이밖에도 매우 구체적이고 놀라운 표현을 많이 한 가운데 면담은 50분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하스 회장에게 “한미 동맹이 우리 외교 안보 정책의 근간임을 분명히 하고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미 동맹 발전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가 미국 조야에 확산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